카테고리 보관물: 잡기

말레이시아의 핸드폰 선불 요금제(Celcom)

Celcom의 후불 요금제는 한국의 것과 거의 유사하다. 요금제 마다 다른 양의 데이터가 제공되고 매달 요금을 지불한다. 다만 외국인들에게는 보증금(deposit) 500링깃을 추가로 요구하는데 이 돈은 후불 요금제를 종료하면 60일 이내에 수표나 계좌이체로 돌려준다. 이 때 번호를 유지한 채 요금제만 후불로 변경하는 것을 불가능하고 새로운 선불제 번호를 사야한다. 꼭 번호를 유지하고 싶다면 다른 통신사로 옮겼다가 다시 돌아오는 방법이 있다고 하는데, 시도해 보진 않았다.

반면 선불 요금제에는 보증금이 없다. 전화번호를 유지하기 위해 유효일을 구매하는데 하루에 RM1이다. 예를 들어 30일간 전화번호를 유지하고 싶다고 하면 RM30을 들여서 유효일을 구매하면 되고, 연장하고 싶으면 추가로 구매하면 된다. 연장하지 않으면 번호는 회수되어 추후에 재 판매된다.

선불 폰 번호들은 나쁜 짓에 쓰이다가 회수된 것들이 많아서 자칫 blacklsit에 오른 번호가 걸리면 내가 하지도 않은 짓들 때문에 제한을 받을 수 있다. 일전에 샀던 선불 번호가 Grab에 무슨 짓을 했는지 회원가입이 되질 않아서 한참 CS랑 메세지를 주고 받다가 결국 새 번호를 사야 했었더랬다.

선불 요금제 30일치를 한 번에 결제하면 무제한 인터넷과 3GB의 핫스팟 용량을 주는데, 주의할 점은 여기서 말하는 무제한 인터넷은 속도 제한 걸린 최대속도 2.5Mbps 짜리라는 점이다. 4G안테나 뜨고 2.5Mbps라니… 반면, 용량제한이 있는 3GB짜리 핫스팟은 이보다는 빠른 6Mbps 정도 속도이다. 핸드폰은 느려터지지만 핫스팟으로 연결한 랩탑은 2배이상 빠른 아이러니다.

2.5Mbps는 느려터진 저속이지만 추가로 1일 3일 5일 등 특정 기간동안 속도를 정상으로 풀어주는 유료 아이템(add-on)들이 있어서 추가 현질을 하면 약간 더 빠른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

말레이시아 회사생활 정리

회사에서 알려주는 자잘한 퇴사 체크리스트를 제외하고 크게 다음의 세가지가 완료되어야 한다.
1. 세금정산(tax clearance)
2. EP 취소
3. EPF 출금

2021년 10월 현재는 COVID-19의 여파로 공공기관들이 제한된 slot만을 운영하고 처리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점을 감안해서 될 수 있는 한 빨리 시작하는게 좋다. 이 외에도 인터넷과 후불 핸드폰 요금제를 위한 deposit, 로드텍스와 자동차 보험료 환급 등을 돌려 받는데 많게는 두세달 까지 시간이 소요되므로 은행 계좌는 당분간 계속 열어두는게 좋다.

사전 준비

회사에 이야기해서 터미네이션 날짜와 출국 날짜를 정하면 우선 비행편 부터 끊자, 여러 기관에서 출국일자에 대한 근거서류로 사용될 수 있다. 그리고 하드카피로 제출해야하는 문서들이 꽤나 있으니 프린트와 스캔을 할 수 있는 환경이 되는 것이 좋다.

• 출국 비행편
• 인터넷 등의 서비스 종료일자 지정
• 은행계좌 유지

Tax Clearance

회사에 CP21 문서를 요청하고 PCBII와 지난 3년간의 EA form 그리고 세금 면제를 위한 영수증들을 준비해 둔다. HASIL homepage에 가면 BE form을 찾을 수 있는데, 가장 최근 해의 양식을 다운로드 받아서 수기로 선을 긋고 해당 년도로 수정한 다음 내용을 작성한다. 준비된 서류는 가까운 LHDN branch를 방문해서 제출해야 하는데, 상황이 상황인지라 온라인 제출도 받고 있다. e-SPC를 통해 제출해야 하는 줄 알았는데, HR을 통해 LHDN에 물어봤더니 그냥 소프트카피들을 메일로 보내고 하드카피를 별도로 LHDN office로 보내면 방문할 필요 없이 접수를 해준다고 한다.

BE form의 영문버전은 참조용이며 반드시 말레이어버전을 작성해서 제출해야 함에 유의 해야한다.

안내에 따라 소프트카피들을 10MB이내로 압축해서 보내고 DHL로 하드카피를 사무실로 보냈다. 우편접수는 12시까지만 받는다고 해서 DHL에 시간을 지정해서 배달해달라고 했는데, 당연하게도 잘 받았다는 응답같은건 보내주지 않는다. DHL에서트래커를 보고 있다가 도착확인해달라고 메일을 보냈는데 이 또한 당연하게도 응답이 없다.

14 working day가 소요된다고 하는데, 주말과 공휴일을 빼면 대략 한달 정도된다. Tax agent에 물어보니 tax clearance가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출국은 가능하다고 한다. IRB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상태가 하니라면.

제출 서류
• CP21
• BE form(malay version)
• PCBII
• 3년치 EA form
• Traveling schedule
• 여권 scan
• 세금면제 영수증들

EP cancelation

이 건은 직접하지 않고 회사와 계약된 agent가 처리해 주었는데 이민국이 제한된 slot만을 운영하고 있어서 곧바로 처리되지 못할 수도 있다. 출국 비행기표와 여권을 보내 주었는데 대략 이틀 정도 지나서 완료 되었다는 연락을 받았다.

돌려받은 여권에는 EP page에 수기로 expiary date이 출국날짜로 수정되어 있고, 출국일정에 대한 메모가 남겨져 있다.

EPF 출금신청

회사로 부터 EPF 기여내역과 퇴사 레터를 받으면 진행 할 수 있다. 또한 실물 여권이 없으면 부가 서류가 필요하므로, EP 취소가 완료되고 여권을 돌려받은 상태에서 진행하는게 수월하다. 회사 HR담당자의 이야기로는 서류 미비는 대부분 제출할때 걸러지고 제출이 완료된 후에 서류 문제로 출금신청이 거부되거나 연기된 적은 지금까지 없었다고 한다.

말레이시아 시민권자가 아니면 온라인 제출을 할 수 없으니 방문하고자 하는 지점에 appointment를 온라인으로 신청하고 방문해야 한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9K AHL문서를 작성할 때 “Foreign worker”가 아닌 “Expatriate”을 선택해야 한다는 점이다.

처리기간은 공식적으로 21 working days라는데 의외로 3일 만에 통장으로 입금되었다(금요일 신청 화요일 입금). 만약의 경우 출국일까지 처리가 안되어도 출국은 가능하다.

제출 서류
• KSWP 9K AHL.
• 여권번호 페이지 사본.
• Termination letter.
• Member contribution verification form by employer.
• (실물 여권 지참)

MBE academy의 먹튀와 경찰서에서의 시간낭비

다니던 영어학원에서 추석을 앞두고 학원을 이전한다는 안내가 있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이사가는 위치는 알려주지 않았는데 원어민 선생님들도 위치는 모른다고 했다. 이때 눈치를 챘어야 하는 건데… 막상 추석 연휴 후에는 11월 부터 시작하겠다는 문자가 왔다.

쓸데없는 디테일과 정중함은 사기의 기본. 이 때까지도 이전 장소에 대한 안내는 없었다.

11월이 되서 수업 예약을 하려고 연락을 했더니  연락이 되지 않아서 혹시나 하고 학윈에 가봤더니 기자재는 모두 빠지고 붙어있는 연락처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 아뿔싸!

이번엔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사업자 등록번호로 국세청에조회 해보니 10월 30일자로 폐업신고 되어있었다. 응?

이쯤 되면 인정하자. 당했다.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넣으니 남부교육청으로 배당되고 며칠후 연락이 왔다. 담당자의 이야기는 이 학원에 대한 여러 민원이 있었고, 현재는 영등포 경찰서 경제팀에서 이 내용을 이미 수사하고 있으니, 연락해 보라며 연락처를 주고 올린 민원을 취하해 달라고 했다.

영등포 경찰서에 연락을 했더니 결제한 카드 영수증을 가지고 방문해 달라고 한다. 책상 서랍에서 찾아낸 영수증과 함께 돈을 지불할 때 작성했던 계약서를 가지고 상담실로 가서 내용을 설명했더니 근무 하시던 분이 한참 어디론가 전화를 한다.

형사: “이게전산에안뜨는데.. .. .. .. 그럼별건으로간다고요?”

‘별건으로 간다’는 건 아마도 사안이 중요하지 않다고 판단해서 각 사건을 별도로 판단하겠다는 의미 인 듯 싶었다. 중요한 건이라고 생각했으면 하나의 증거라도 더 모으려고 하지 않았을까. 통화가 끝난 후에는 기나긴 상황 설명과 별로 중요하지 않은 질문/답변이 이어졌다. 했던 얘기를 또 묻고 또 묻던 형사 아저씨가 계약서의 날짜를 보더니 눈을 반짝이며 묻는다.

형사: “선생님이거계약하신날짜가작년 5월이네요?”
: “..”
형사: “그리고시월까지는수업받으신거고.”
: “..”
형사: “그럼이건사기로못넣어요계약을할시점에의도가있었어야하는데이경우는수업을진행했잖아요.”
: “아뇨사기로고소하고싶진않고요남은수업료만돌려받으면돼요.”
형사: “그럼여기가아니라소액심판으로가셔야지..”
: “저더러영수증갖고여기로오라면서요..”
형사: “아니그래서지금이렇게알려드리는거잖아요.”

‘귀찮은거 한건 해결’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형사 아저씨의 기새등등한 반전공격에 혹시나 싶어 소액심판 청구를 알아보니 약 9만원 정도의 비용과 서류 작성하러 법원에 다니는데 추가로 시간이 소요될 것 같아서 그만 두었다. 학원 경영자가 잡혀서 받을수 있다는게 확실하다면 모를까 그냥 잃어버린셈 치자고… 잠시나마 20만원 정도 되찾을 수 있을거라고 기대했던 순진함을 질책했다.

모든게 끝나고 나서 든 생각인데.. 학원이 저렇게 문자를 보내서 인테리어 업체 어쩌네 하며 나를 안심시키고 나서 뒤로는 폐업신고 한것도 사기의도로 볼 수 없는 건가?

아직 서버 비용은 남아 있는 모양인지 MBE academy홈페이지는 계속 열려 있다. 중국어 강사인 것 마냥 오해 하게 끔 팝업창에서 광고당하는 James 선생님과 늘 반갑게 맞아 주던 작가 Rachel 선생님, 잡학다식 해서 모르는게 없던 Allen 선생님, 타국생활에 대해 친절히 조언해 주시던 Stephanie 선생님, 영어 가르쳐서 버는 돈으로 한국어를 열심히 배우던 Peter 선생님, 90% 확률로 재계약 할꺼라고 했지만 어느 순간부터 안 보이던 Grant 선생님들께 마지막 인사도 못하게 되어서 무척 아쉽다. 덕분에 많이 배우게 되어서 고맙다는 말은 꼭 하고 싶었는데… 폐업할 때 남은 임금이나마 잘 받으셨기를 바란다.

또한 어려운 환경에서도 학원 경영하느라 고생하셨던 Jimmy S. Han 선생님 너 이 개새끼 두고보자!

[책] Binary Hacks

서점에서 백수짓 하다가 낚아온 책인데 며칠 읽어보니 좀 어렵지만 좋은 내용이 많아요. 오라일리 책은 보통 한빛 미디어에서 번역 하던데 이 책의 출판사 이름은 좀 생소 합니다.
‘Hack’에서 연상되는 어두운 이미지에다 ‘cracking’을 연상 시키는 우함마 그림에 ‘해커가 전수 하는’이라는 부제 덕인지 이 책은 보안 section에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일본어 판은 바둑판 그림이 있더군요)
하지만 실제 내용은 저수준에서 시스템 동작을 설명해 주는 비중이 더 많습니다.
표지에는 ‘중급자용’ 이라고 씌여 있는데… 저는 뻥이라고 봅니다. 유용하지만 난이도가 꽤 있어요.
관심 있으시면 아래 링크에서 차례를 읽어 보세요. 🙂

http://www.itcpub.co.kr/book/book_view1.html?h_code=h_2&book_num=996#

1장 소개 1
1. Binary Hack 입문 1
2. Binary Hack 용어 정리 4
3. file - 파일 종류 확인 12
4. od - 바이너리 파일 덤프 15

2장 오브젝트 파일 Hack 21
5. ELF 입문 21
6. 정적 라이브러리와 공유 라이브러리 34
7. ldd - 공유 라이브러리 의존관계 확인 37
8. readelf - ELF 파일 정보 보기 42
9. objdump - (1) 오브젝트 파일 덤프 45
10. objdump - (2) 오브젝트 파일 역어셈블 50
11. objcopy - 실행 파일에 데이터 삽입하기 55
12. nm - 오브젝트 파일에 포함된 심볼 확인 56
13. strings - 바이너리 파일에서 문자열 추출 63
14. c++filt - C++ 심볼 demangle 65
15. addr2line - 주소에서 파일명과 행 번호 얻기 66
16. strip - 오브젝트 파일에서 심볼 삭제 68
17. ar - 정적 라이브러리 다루기 70
18. C와 C++ 프로그램 링크 방법 71
19. 링크할 때 심볼 충돌 방지하기 78
20. GNU/리눅스 시스템에서 공유 라이브러리에 PIC를 사용하는 이유 85
21. statifier - 동적 실행 파일에서 의사 정적 실행 파일 생성 89

3장 GNU 프로그래밍 Hack 93
22. GCC 확장기능 입문 94
23. GCC로 인라인 어셈블러 사용 100
24. GCC 빌트인 함수를 이용한 최적화 105
25. glibc를 이용하지 않은 “Hello World” 109
26. TLS(Thread Local Storage) 114
27. glibc로 시스템 환경에 따라 라이브러리 전환하기 116
28. 링크된 라이브러리에 따라 프로그램 동작 바꾸기 120
29. 라이브러리 외부에 공개할 심볼 제한 122
30. 호환성 관리를 위해 버전별 심볼 사용 126
31. main( ) 함수 이전에 함수호출하기 134
32. 실행 중에 GCC가 트램펄린 코드를 생성하는 방법 138
33. 스택에 있는 코드의 실행 허용/금지 140
34. 힙에 있는 코드 실행 142
35. PIE(Position Independant Executable, 위치독립실행형식) 생성 144
36. C++로 synchronized method 작성 147
37. C++로 싱글톤 생성 152
38. g++ 예외 처리 이해(throw) 158
39. g++ 예외 처리 이해(SjLj) 160
40. g++ 예외 처리 이해(DWARF2) 168
41. g++ 예외 처리의 실행 시간 비용 172

4장 보안 프로그래밍 Hack 177
42. GCC 보안 프로그래밍 입문 177
43. -ftrapv로 정수 연산 오버플로 검출 182
44. Mudflap - 버퍼 오버플로 검출 186
45. -D_FORTIFY_SOURCE로 버퍼 오버플로 검출 190
46. -fstack-protector로 스택 보호 194
47. bitmask 사용 시 unsigned를 사용하는 이유 198
48. big shift 작업이 위험한 이유 200
49. 64비트 환경에서 0과 NULL의 차이점 202
50. POSIX 스레드 안전한 함수 205
51. 시그널 핸들러 안전하게 작성하기 209
52. sigwait - 비동기 시그널을 동기적으로 처리하기 215
53. sigsafe - 안전하게 시그널 처리하기 220
54. Valgrind - (1) 메모리 누수 검출하기 230
55. Valgrind - (2) 비정상적인 메모리 접근 검출하기 233
56. Helgrind - 멀티스레드 프로그램 디버그하기 237
57. fakeroot - 거짓 root 권한으로 프로세스 실행하기 241

5장 런타임 Hack 245
58. 프로그램이 main( )에 도달하기까지의 과정 245
59. 시스템콜을 호출하는 방법 255
60. LD_PRELOAD로 공유 라이브러리 교체하기 259
61. LD_PRELOAD로 기존 함수 래핑하기 262
62. dlopen - 실행 중에 동적 링크하기 265
63. C로 백트레이스 표시 270
64. 실행 중인 프로세스의 절대경로 확인 276
65. 실행 중인 프로세스에서 로드하고 있는 공유 라이브러리 확인 280
66. 실행 중인 프로세스의 메모리 맵 확인 286
67. libbfd - 심볼 열거하기 292
68. 실행 중에 C++ 심볼 demangle하기 297
69. ffcall - 동적 시그니처로 함수호출 300
70. libdwarf - 디버그 정보 얻기 305
71. dumper - 구조체 데이터를 보기 쉽게 덤프하기 310
72. 오브젝트 파일을 직접 로드하기 314
73. libunwind - 콜 체인 제어하기 322
74. GNU lightning - 실행 중에 이식 가능한 코드 생성하기 326
75. 스택 영역의 주소 얻기 329
76. sigaltstack - 스택 오버플로에 대처하기 335
77. 함수 진입(enter)/종료(exit) 후킹하기 347
78. 시그널 핸들러로 프로그램 컨텍스트 변경하기 350
79. 프로그램 카운터 값 얻기 352
80. 자기수정코드로 프로그램 동작 변경 353
81. SIGSEGV로 주소 접근 유효성 확인 357
82. strace - 시스템콜 추적하기 360
83. ltrace - 공유 라이브러리의 함수호출 추적하기 362
84. Jockey로 리눅스 프로그램의 실행을 기록, 재생하기 364
85. prelink - 프로그램 기동 향상시키기 366
86. livepatch - 실행 중인 프로세스 패치하기 370

6장 프로파일러-디버거 Hack 379
87. gprof - 프로파일 조사하기 379
88. sysprof - 시스템 프로파일 조사하기 383
89. oprofile - 상세한 시스템 프로파일 얻기 385
90. GDB - 실행 중인 프로세스 제어하기 390
91. 하드웨어 디버그 기능 사용하기 393
92. C 프로그램에서 중단점 설정하기 397
7장 그 밖의 Hack 399
93. Boehm GC의 구조 399
94. 프로세서의 메모리 정렬 406
95. PCL을 이용한 경량 병행처리 411
95. CPU 클록 수 세기 414
97. 부동소수점 수의 비트 표현 419
98. x86 부동소수점 연산자의 특성 421
99. 결과가 무한대 또는 NaN인 연산에서 시그널 발생하기 426

With great power comes great responsibility

 

위대한 힘에는 위대한 책임이 따르는 법이란다. – 벤 파커

 

“xxx님께서 지시하신 사항입니다. 꼭 적용해 야 해요.”

프로젝트를 마무리 해야할 시기인 요즘들어 이런 ‘지시사항’들이 쏟아진다. 이 지시 사항들의 출처는 주로 ‘그 분’의 취향이며 사업자의 요구 사항문서나 스펙, 지금까지 사업자와의 협의 사항들 따위를 모조리 초월 하여 UI team의 시나리오로 정제 되어 개발자에게 전달된다. ‘[필 적용] xxx님 지시 사항’ 이라는 제목의 메일과 함께.

과연 이분은 대단한 추진력을 가지셨다. 어찌보면, 마지막 순간에도 제품이 완벽하지 않을 때면 빨간불을 켜고 ‘모두 중단’을 선언하셨다는 모 사과회사의 어떤 분과 희미하게 나마 비슷하려고 하는것 같기도 하다. 다른점이 있다면, 제품을 관통 하는 전체적인 UX에 별로 관심이 없고 지엽적인 것에 집착 한다는 사소한 차이 정도랄까…

지금의 위치에까지 올라가기 까지 무수히 많은 경험과 성공들이 바탕이 되었을 것이고, 그 자리에 어울리는 인물이기에 그 자리에 있는 거라는 것 까지 부정하지는 않겠다. 이 회사 인사 시스템이 바보 천치는 아닐꺼라고 믿고 싶으니까.

하지만 부디 반론을 허용치 않는 당신의 불도저 같은 추진력은 아무 때나 발휘하지 마시고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명령을 내릴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면, 그것이 품고 있을지도 모를 헛점을 보완할 방안을 생각해 주시기를 바란다.

당신의 Great한 Power에는 Great한 Responsibility가 따르는 법이니까.